셰어킴, AI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으로 ‘나집사랩’ 서비스 고도화 나서

2020-09-07 09:30 출처: 셰어킴

나집사랩 메인 화면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9월 07일 -- 주식회사 셰어킴(대표이사 유재영)은 인공지능(AI) 데이터 바우처 사업을 통한 상업용 부동산 분석 솔루션 개발로 자사의 ‘나집사랩’ 서비스 고도화에 나선다.

셰어킴은 한국데이터진흥원(KDATA)이 주관하는 ‘2020 하반기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에서 ‘AI 가공’ 부문 수요기업으로 선정돼 9월 2일 데이터 공급기업인 BC카드와 7000만원 상당의 데이터 구매 및 가공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셰어킴은 BC카드에서 ‘카드 이용 데이터’를 제공받게 된다. BC카드는 제공하는 데이터를 비식별화 처리해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한다.

셰어킴은 이 데이터를 자사의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 부동산 데이터베이스와 결합, AI 학습에 활용해 11월 말까지 솔루션 구축을 마치고 나집사랩 서비스에 적용해 시중에 공개할 계획이다.

나집사랩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셰어킴의 김민수 기술책임에 따르면 기존 상권 분석 시스템은 개별 건물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유동인구, 인근 지역 평균 매출, 거래 건수만 보여주기 때문에 지역적인 특성을 볼 순 있어도 점포 창업이나 상가 매입을 고려할 때 개별적인 건물의 특징을 잘 반영하지 못하여 참고 자료 이상의 가치를 찾기 어려웠다.

나집사랩이 선보이는 ‘인공지능 기반 상업용 부동산 분석 솔루션’은 각 건물의 실거래가, 매매호가를 비롯해 △접한 도로의 너비 △건물별 배후 인구 △인근 랜드마크 현황 △주요 점포(스타벅스, 이마트 등) 현황 등 나집사랩이 보유한 GIS 기반 부동산 빅데이터와 결합해 각 건물의 적정 임대료, 업종별 평균 매출을 추정할 수 있다.

셰어킴은 이렇게 구축된 ‘인공지능 기반 상업용 부동산 분석 솔루션’을 바탕으로 소상공인 및 프랜차이즈 업체를 대상으로 최종 구축된 AI 기반 분석 솔루션의 시범 도입 사업을 진행하고 각 기업, 점포에 맞는 입지를 부동산 매물과 연계해 찾아주는 서비스를 올해 안에 추진할 계획이다.

셰어킴 유재영 대표이사는 “이번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으로 상업용 부동산 관련 데이터 분석 솔루션이 구축되면 공인중개사 및 감정평가사들의 업무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공인중개사뿐만 아니라 이제 막 창업을 시작하려는 소상공인, 점포 부지를 찾는 프랜차이즈, 대기업 등 각계각층에서 다양한 수요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가 임대료 추정이 정확해지면 현재 임차인이 없는 건물이라도 감정평가 방법의 수익환원법을 이용해 더 정확한 가치, 즉 적정 매입 및 매도 가격까지 산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집사랩은 2020년 3월 8일 베타 버전을 오픈해 현재 시세 추정 알고리즘을 개선작업을 하고 있으며 정식 버전은 9월 안에 출시될 예정이다.

셰어킴 개요

주식회사 셰어킴은 2017년 2월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소프트웨어 개발 및 경영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셰어하우스 플랫폼 ‘셰어킴’을 웹, 모바일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경쟁사와 비교해 사용자 및 등록 매물 수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2020년 데이터 마이닝과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전국의 부동산 가치를 1초 안에 분석하고 가장 적합한 형태의 투자 방식을 추천하는 서비스 '나집사 랩’ 베타 버전을 출시했으며 정식 버전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nazipsa.ai/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