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다코, 멕시코법인 투자 확대… 재무구조 및 경영환경 개선

증자 금액 939만달러… 기존 4.07%에서 60.83%로 지분 확대
글로벌 유명 자동차부품사 수주 증대… 보그워너 전기차 부품 수주, 마그네티마렐리와 LOI 체결
현대기아차 현지화 전략에 따른 멕시코 법인의 직접 공급 토대 마련

2018-12-20 13:29 출처: 코다코 (코스닥 046070)

천안--(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20일 --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자동차부품 전문 코다코(대표이사 인귀승·조만영)가 멕시코 현지 법인 ‘MKDC(MEXICO KODACO)’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증자 금액은 총 939만달러 규모로, 멕시코법인에 대한 코다코 지분은 기존 4.07%에서 60.83%로 늘어날 예정이다.

코다코는 멕시코 법인의 재무구조 및 경영환경을 개선함으로써 현지의 독자생존 경쟁력을 높이고 실적 상승세를 가속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며 현지 공장은 생산성 제고 및 수주 증대 등 의미 있는 실적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코다코 멕시코법인은 현재 △PTA(파워텍 아메리카)를 통해 현대차에 △만도 미국 및 멕시코를 통해 GM, 테슬라(Tesla)에 공급하는 제품 양산을 본격화하면서 생산성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보그워너, 아메리칸 엑슬, 발레오(Valeo), 마그네티 마렐리(Magneti Marelli) 등 주요 다국적 자동차 기업들과의 공급개시 및 추가 수주에 대한 협의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특히 최근 인귀승 대표이사가 직접 현지를 찾아 마그네티 마렐리와 LOI(계약의향서)를 체결함으로써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코다코 멕시코법인은 기아자동차 멕시코법인(KMM)에 직접 제품공급을 할 수 있는 토대를 확보하는 것에 성공했다. 코다코의 숙원인 완성차 직접 공급 목표를 달성함에 따라, 회사는 향후 완성차 물량 공급 확대를 통해 매출 규모를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기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는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따라 자동차 부품의 비관세 조건에 원산지 부품 채택 비율이 증가하면서 국내 완성차 기업을 포함한 현지 타 업체들은 물량 수급의 현지화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한편 코다코는 현대기아자동차에서 생산하는 친환경차에 전동 컴프레서 부품을 한온시스템을 통해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넥소(NEXO) 수소전지차에도 공급하게 됨으로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전기차, 수소전지차에 이르는 친환경차 Full Line-up 개발 및 공급체계를 구축하게 되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